德赢vwin网页版
  咨询电话:18514709075

vwin德赢论坛

한국 16강 경우의 수, 아직 가능성은 있다

(사진=네이버 포털 사이트) 한국이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독일과의 경기에서 전반전을 0대 0으로 마무리한 상황에서, 16강 진출 경우의 수가 관심을 받고 있다.오늘(27일) 배성재 SBS 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피파 월드컵 역사상 4개국 조별리그 형태에서 3승-1팀 / 1승 2패-3팀으로 물고 물린 경우의 수는 1950년 브라질 월드컵 딱 한 번 있었다"고 밝혔다.이어 배성재는 "당시 조 1위 팀만 결선리그에 진출하는 시스템이었기 때문에 1승 2패 3팀은 모두 탈락했습니다만, 우리가 원하는 형국을 딱 한 번 기록했던 사례"라고 이야기했다. 현재 대한민국이 독일을 상대로 승리하고 멕시코가 스웨덴을 상대로 승리한다면, 골득실 비교로 대한민국이 16강에 진출할 가능성이 생긴다.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한경닷컴 바로가기] [글방] [모바일한경 구독신청]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한국경제